전체메뉴
연내 편의점서도 꽃 판매… ‘착한 꽃집’도 100곳 추가
더보기

연내 편의점서도 꽃 판매… ‘착한 꽃집’도 100곳 추가

최혜령기자 입력 2017-03-07 03:00수정 2017-03-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슈퍼마켓에 이어 편의점에서도 꽃을 살 수 있게 됐다. 초중고교에서는 꽃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대학생 대상의 꽃꽂이 교실도 개설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이런 내용을 담은 화훼소비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이 대책에 따르면 올해 안에 편의점도 꽃을 판매한다. 이미 GS수퍼마켓은 일부 매장에서 꽃을 팔고 있다.

정부가 가정과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꽃 생활화(1테이블 1플라워)’ 운동도 확대된다. 지난해 37개 기업, 4만4000테이블이 참여한 데 이어 올해 80개 기업, 10만 테이블 이상의 참여를 이끌어낼 계획이다. 또 꽃을 재사용하지 않고 좋은 품질의 꽃을 쓰는 ‘착한 꽃집’을 올해 100곳 추가해 총 396곳으로 만들 계획이다. 정부는 2013년부터 착한꽃집을 인증하고 있다.


이 밖에 7월에는 식용 꽃과 드라이플라워 등 화훼 상품 개발 콘테스트를 열고 4, 5월 열리는 경기 고양시 국제꽃박람회에 홍보관을 설치해 꽃 생활화를 적극 알리기로 했다. 전국 130개 초중고교에서 꽃 체험교육을 실시하고 대학생에게 일일 꽃 강좌를 하기로 했다. 대상 학교는 이달 10일까지 신청을 받아 선정한다.

주요기사

이를 위해 정부는 꽃 생활화 확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소비촉진 계획으로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급격히 줄어든 꽃 소비를 다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화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12월 소매 거래금액은 법 시행 이전 대비 28% 감소했다. 같은 기간 화훼 공판장의 도매 거래물량도 전년 대비 13% 줄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편의점#꽃#판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