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둑]알파고 vs 인간 특선보… 의외로 허약한 백 대마
더보기

[바둑]알파고 vs 인간 특선보… 의외로 허약한 백 대마

서정보기자 입력 2017-02-24 03:00수정 2017-02-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김지석 9단 ● 알파고 9단
2국 7보(80∼93)
흑 ●가 반상 최대의 곳. 정상적이라면 백은 위나 아래로 늘어 받아야 하는데 또 선수를 빼앗기기 때문에 그럴 기분이 나지 않는다.

김지석 9단은 백 80으로 붙여 교란작전에 나섰다. 백 82로 참고 1도 1로 끊는 게 흔한 맥점이지만 지금은 흑 4로 빵따냄을 하고 8로 지키면 백이 얻은 게 없다.

그래서 흑 85으로 패싸움이 벌어졌다. 이 패는 백에게 부담이 없어 흑이 이길 수 없는 패. 하지만 흑도 언제든 물러서면 그만이어서 일단 89의 기분 좋은 팻감을 쓰면서 패싸움을 진행한다.

그런데 백 92가 검토실의 도마에 올랐다. 이곳이 큰 자리이긴 하지만 지금은 좌하에서 흘러나온 백 대마의 안위를 돌보는 것이 더 시급했다는 얘기다. 참고 2도 백 1로 뛰면 흑 중앙의 두터움을 견제하며 백 대마도 안정된다. 이어 백 11까지 되면 백의 흐름도 나쁘지 않다.

주요기사

흑 93이 놓이자 백 대마가 의외로 허약하다. 안에서 사는 수가 선뜻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백의 위기다. 88=82.

해설=김승준 9단·글=서정보 기자
#바둑#서정보#알파고#특선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