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재인 경선 등록… 안희정측 “빨리 토론하자”
더보기

문재인 경선 등록… 안희정측 “빨리 토론하자”

한상준기자 , 유근형기자 입력 2017-02-14 03:00수정 2017-02-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예비후보 첫 행보로 公기관 방문… 공공일자리 공약 밀어붙이기로
민주 후보 토론회 경선 최대 이슈로… 탄핵일정 상관없이 2월중 열릴듯
“안전 확실히 책임지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경기 고양시 한국시설안전공단을 방문해 상황실 모니터를 보며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문 전 대표는 국민 안전을 확실히 책임지는 정부를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양=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당 대선 후보 경선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경선은 문 전 대표,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최성 경기 고양시장 등 4명 간 경쟁으로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의 대리인으로 경선 등록을 한 김경수 의원은 “후보들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루고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라고 했다. 캠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은 “사자가 토끼 한 마리를 잡을 때도 전력을 다하는 것처럼 준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13일 전북을 찾은 문 전 대표는 15일에는 전남을 방문한다. 첫 경선 무대인 호남에서 기선 제압에 나서겠다는 의도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예비후보 등록 후 첫 행보로 한국시설안전공단을 찾아 공공부문 일자리 대책을 재차 강조했다.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의 현실성을 둘러싼 논란이 격화되고 있지만 문 전 대표는 최근 내부 회의에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이) 어려운 일이지만 할 수 있다. 계속해서 밀고 나가겠다”라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궤도 수정 없이 정면 돌파를 택한 것이다. 또 14일에는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 장·차관 출신들의 모임인 ‘10년의 힘 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하는 등 세몰이를 이어간다.


안 지사의 대변인 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문 전 대표의 예비후보 등록을) 환영한다”라며 “선거 운동이 당 분열이 아닌 통합으로 이뤄져야 한다. 당이 앞장서 토론의 장을 만들어줄 것을 요청한다”라고 말했다. 최근 지지율이 급상승하며 문 전 대표를 추격하고 있는 안 지사는 이번 주에는 안방인 충청 민심 다지기에 나선다. 안 지사 측은 호남에서 접전을 펼치고, 두 번째 순회 경선 무대인 충청에서 큰 격차로 승리한다는 전략이다.

주요기사

경선 레이스가 본격화하면서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의원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김종인 전 대표 등 비문(비문재인) 의원 20여 명은 14일 만찬을 할 예정이다. 한 비문 의원은 “최근 안 지사의 상승세에 대한 비문 의원들의 관심이 매우 높아 자연스럽게 경선 관련 이야기가 나오지 않겠느냐”라고 전했다. 아직 대선 주자 캠프에 합류하지 않은 비문 의원들 중 일부가 안 지사 측에 추가로 합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전 대표는 15일에도 공정 경선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던 의원들과 만찬을 갖는다.

한편 당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감하고, 1차 선거인단 모집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 3주간 진행되는 1차 선거인단 모집에는 만 19세 이상 모든 국민이면 누구나 콜센터, 인터넷·모바일 홈페이지, 당사 방문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민주당은 선거인단 규모가 20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제 관심은 첫 후보 토론회로 쏠리고 있다. 한 당직자는 “문 전 대표를 향한 ‘토론 회피’ 논란이 불거지면서 토론이 경선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라며 “안 지사와 이 시장 측이 강하게 토론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선관위도 서둘러 일정을 잡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 선관위도 토론 분과를 만들고 본격적인 토론 준비에 착수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각 후보 측 대리인들과 최대한 많은 토론회를 갖는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라며 “헌재의 탄핵 결정과 상관없이 2월 중 첫 토론회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유근형 기자
#문재인#예비후보#안희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