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영업 재개… 첫날 5000명 ‘북적’
더보기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영업 재개… 첫날 5000명 ‘북적’

이새샘기자 입력 2017-01-06 03:00수정 2017-0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동빈 회장 집무실-자택도 옮겨와… 그룹계열사, 명동서 잠실로 새둥지
5일 다시 문을 연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에서 관광객들이 매장을 둘러보고 있다. 월드타워점은 이날 특허장을 교부받은 직후인 오전 9시 반 영업을 재개해 외국인 단체 관광객 5000여 명을 손님으로 맞았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5일 오후 2시경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8층. 5, 6명씩 무리 지어 명품 브랜드 매장을 둘러보는 중국인 관광객들이 눈에 띄었다. 한층 더 올라가자 이브생로랑, 설화수 등 화장품 매장 앞에서는 10∼20명씩 줄을 서 있었다.

 면세점 특허권을 재승인받는 데 실패해 지난해 6월 26일 문을 닫았던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이 193일 만인 이날 영업을 재개했다. 관세청 서울세관이 오전 9시경 특허장을 교부한 직후인 오전 9시 반에 문을 열고 첫 손님을 맞았다. 롯데면세점 측은 “지난달 17일 서울 시내 면세점 사업자로 선정된 직후부터 다른 매장에 흩어져 있던 직원들이 복귀해 재개장을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전체 500여 개 브랜드 중 샤넬, 루이뷔통, 불가리 등 150여 개 브랜드는 아직 문을 열지 못한 상태다. 일부 상점 진열대에는 직원들이 여전히 상품을 정리하는 모습이 눈에 띄기도 했다. 김정은 월드타워점 부점장은 “첫 손님이 들어서는 순간 그동안 고생한 직원들 생각에 눈물이 쏟아졌다. 심사 다음 날인 18일부터 딱 하루 쉬고 매일 출근했지만 힘들다는 생각이 조금도 들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에 따르면 이날 중국인 등 외국인 단체관광객 5000여 명이 월드타워점을 찾았다. 중국 윈난 성에서 온 관광객 짜오잉 씨(23)는 “공간이 넓어 쇼핑하기가 편하고 건물의 디자인이 고급스럽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월드타워점은 앞으로 면세점 면적을 현재 1만1400m²(약 3448평)에서 1만7334m²(약 5142평)로 확장하고 브랜드도 700여 개로 늘릴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올해 연 매출 1조2000억 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폐업 전인 2015년 매출은 약 6112억 원이다.

 이날 면세점 월드타워점 재개장은 롯데그룹의 ‘잠실 시대’를 알리는 신호탄이기도 하다. 전날 대규모 소방 훈련을 마쳤고, 4월 롯데월드타워 공식 개장에 맞춰 그룹 계열사들도 명동에서 잠실로 옮겨 갈 예정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집무실은 물론 현재 서울 종로구 평창동인 자택까지 롯데월드타워로 옮겨 ‘24시간 체제’를 갖출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롯데월드타워 레지던스 공간 중 70, 71층을 지난해 분양받았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롯데#면세점#신동빈#명동#잠실#월드타워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