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책의 향기]피터 드러커 경영서가 야구와 만나면?
더보기

[책의 향기]피터 드러커 경영서가 야구와 만나면?

조종엽 기자 입력 2016-10-01 03:00수정 2016-10-0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만약 고교야구 여자 매니저가 피터 드러커를 읽는다면―이노베이션과 기업가정신 편/이와사키 나쓰미 지음/김윤경 옮김/320쪽·1만3000원·동아일보사
 아사가와 고교 야구부는 오래전 전국 대회에도 출전했지만 25년 전 활동을 중지해 지금은 없어진 것이나 마찬가지다. 평소 딱히 하고 싶은 일이 없는 1학년 유메는 친구 마미의 권유로 함께 야구부를 만들고 매니저가 되기로 결심한다. 이들은 야구와 좀처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피터 드러커의 경영서 ‘이노베이션과 기업가정신’을 야구부 운영에 참고서로 활용하겠다고 나선다.

 특이하게도 부원보다 매니저가 먼저 6명이나 모인다. 이들은 야구부를 ‘매니지먼트를 배우기 위한 조직’으로, 학생 주도의 운영을 ‘야구부 민영화’로 재정의하고 야구부를 벤처기업처럼 꾸려가기 시작한다.

 선수를 모집하기 위해 이들이 찾아낸 기회는 낡았지만 전망이 좋은 그라운드다. ‘일본 최고의 그라운드’를 만들기 위해 꽃을 심는 등 재정비하고 야구 잘하는 학교의 연습 경기를 유치하자 1년 만에 선수 12명이 모인다. 훌륭한 선수의 투구와 타격 자세를 따라하는 훈련만 반복하고, 투수 로테이션 제도를 도입하는 등 변화를 통해 지역 예선에서 좋은 성적을 낸다.

 긴장한 선발 투수와 매니지먼트팀 리더인 마미의 갈등이 폭발하는 등 순탄치만은 않다. 급기야 마미가 이탈하고, 매니지먼트와 교육철학 사이에 잠재했던 모순도 드러나는데….

주요기사

 2009년 발간돼 일본에서 1년 반 동안 250만 부가 넘게 팔린 소설의 후속편이다. 경영학 이론이 소설 스토리 곳곳에 녹아 있고, 둘 사이의 균형이 잘 잡힌 책이다. 경영학을 소설로 쓰겠다는 발상부터가 ‘이노베이션’ 아닐지. 경영학에 관심이 있어도 딱딱한 이론서를 읽기는 부담스러운 이들에게 권한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만약 고교야구 여자 매니저가 피터 드러커를 읽는다면#이와사키 나쓰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