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슈가맨’ 구본승, 방청객 폭로에 진땀 “TV 아니고 다른 데서 봤다”
더보기

‘슈가맨’ 구본승, 방청객 폭로에 진땀 “TV 아니고 다른 데서 봤다”

동아닷컴입력 2015-10-28 09:26수정 2015-10-28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구본승’

가수 구본승이 오랜만에 팬들에게 근황을 전해 화제다.

90년대 스타 구본승은 27일 방송된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 출연해 15년 만에 히트곡 ‘너 하나만을 위해’ 무대를 꾸몄다.


이날 구본승은 “잘 나가다가 왜 활동을 중단했냐”는 질문에 “마지막 음반 같은 경우 내가 직접 프로듀싱을 해 만들었다”면서 “시간이 지나서 보니 내 역량 부족 같더라. 나라도 음악을 안 살 것 같았다”고 고백했다.

주요기사

이어 “그 외에 활동 같은 경우엔 19금 영화를 찍고 하면서 좀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너무 길어졌다”면서 “골프도 치고 낚시도 하고 그랬다. 골프 사업을 좀 했다”고 근황을 알렸다.

한편, MC 유희열이 한 방청객에게 “구본승을 본 기억이 나느냐”고 묻자, 방청객은 “많이 봤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TV뿐만 아니라 나이트클럽에서 봤다. 고고장에서 부비부비하고 있을 때 봤다”고 말해 구본승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구본승은 “낯이 익다”라고 재치있게 맞받아쳤다. 유희열은 “사실 나도 구본승을 본 적이 있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