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9년만에 최대 상승
더보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9년만에 최대 상승

박민우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0월 0.49% 등 2015년 4.52% 올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9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 들어 3분기(7∼9월)까지 토지 거래건수가 2006년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KB국민은행의 ‘10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에 따르면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는 10월 한 달간 0.49% 올랐다. 서울의 아파트 값은 올해 들어서만 4.52% 올라 2006년(24.11%) 이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2007년부터 2∼3% 수준의 상승률로 하락세를 보이다 2010∼2013년에는 아예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지난해에는 1.09% 오르며 반등했고, 올해 들어 9년 만에 최대 상승폭을 보이고 있다. 전국(4.33%), 수도권(4.76%), 지방 5개 광역시(5.56%)의 아파트 가격도 올 들어 오름세를 유지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9월까지 토지 거래량은 총 229만 필지(16억500만 m²)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6% 늘어난 것으로 2006년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전국 땅값도 59개월째 오르고 있다. 9월 말 현재 전국 17개 시도 땅값은 기준일(2014년 12월 1일)보다 1.67% 올랐다.

주요기사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
#부동산#아파트#아파트매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