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표팀 오른팔 ‘이대은의 매력’
더보기

대표팀 오른팔 ‘이대은의 매력’

정재우 기자 입력 2015-10-28 05:45수정 2015-10-28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바롯데 이대은. 사진제공|지바롯데

189㎝ 장신에 150㎞ 웃도는 강속구
대표팀에 한 명뿐인 우완 정통파 투수
올해 지바롯데서 9승, 일본야구 경험
“좋은 성적 내겠다”…자신만만 첫 인사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출범한 ‘2015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 12’ 국가대표팀에선 소집훈련 첫 날부터 모든 이의 시선을 끄는 이가 있었다. 일본프로야구 지바롯데에서 뛰고 있는 우완투수 이대은(26)이다.

이대은은 이번 대표팀에서 유일한 우완 정통파 선발투수다. 삼성의 ‘해외원정도박 스캔들’로 대표팀 마운드가 약화된 상황에서 시속 150㎞가 넘는 강속구를 던지는 그는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김인식 대표팀 감독과 KBO 관계자들도 소집일이었던 26일 이대은을 보자마자 기자회견에 나갈 선수로 지목했다.


189㎝의 훤칠한 키에 ‘꽃미남’으로 불릴 만큼 뛰어난 외모. 시카고 컵스 산하 마이너리그에서 뛰다 일본으로 옮겼을 때부터 현지 팬들에게 외모로 주목받았지만, 국내 팬들에게는 낯선 것이 사실이다. 대표선수들에게도 KBO리그에서 활약한 경험이 없는 이대은은 낯설었다. 대표팀 야수 최고참이 된 정근우(한화)가 26일 오리엔테이션 자리에서 “이대은이 누구야?”라고 장난을 칠 정도였다. 이대은에게는 한국시리즈 출전으로 아직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신일고 2년 선배 김현수(두산) 외에는 친분이 있는 선수가 없었다.

관련기사

오랜 미국생활 끝에 처음으로 단 태극마크. 이대은은 “대표팀 선수들을 만나 굉장히 설레고, 빨리 운동을 같이 하고 싶다. 지금 (주위에서) 선수들이 약하다고 하는데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모두 기량이 좋다고 생각하고,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본다”고 당당히 말했다.

이대은의 장점은 1년간의 일본 경험이다. 올해 지바롯데에서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37경기(선발 17경기)에서 9승9패4홀드, 방어율 3.84를 기록했다. 이번 대표팀에 해외파는 이대은과 이대호(소프트뱅크)뿐이다. 둘은 투타에서 일본야구 경험을 선수들에게 전할 임무도 갖고 있다.

이대은은 시즌 초반 직구 위주의 승부를 하다 난조를 보이며 선발 자리를 빼앗겼다. 이후 불펜에서 변화구 비율을 늘려가면서 일본 타자들과 승부하는 법을 깨닫고 선발로 돌아갔다. 그는 “원래 직구를 많이 던지는 스타일인데, 워낙 배트에 잘 맞히더라. 불펜에선 주자가 있을 때 많이 나가다 보니 점점 변화구를 늘렸는데 통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대은은 “일본 타자들을 상대해보니 야무진 것 같다. 끈질기다. 그런 야구를 하더라”며 “제구가 안 되는 날이면, 타자들이 일부러 안 치는 게 보인다. 단순히 1, 2구 기다리는 정도가 아니라 아예 안 치는 경우도 있다”며 “미국에선 그런 게 없었다. 노린 공이 있으면 휘둘렀는데, 일본에선 안 좋은 걸 알고 기다리니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 이대은은?

▲생년월일=1989년 3월 23일
▲키·몸무게=189㎝·90㎏(우투좌타)
▲출신교=역삼초~경원중~신일고
▲프로 입단 및 경력=신일고 3학년 때인 2007년 시카고 컵스와 계약(계약금 발표액 81만달러), 2008년 마이너리그 데뷔, 2014시즌까지 마이너리그 통산 40승37패·방어율 4.08(메이저리그 경력 없음), 2015년 지바롯데 입단
▲2015시즌 성적=9승8패(119.2이닝) 방어율 3.84

잠실 | 이명노 기자 nirva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