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환율 치솟자… 달아오른 달러 투자
더보기

환율 치솟자… 달아오른 달러 투자

주애진기자 입력 2015-10-28 03:00수정 2015-10-28 09: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투자자 A 씨는 6월 말 미국 달러로 발행된 국내 기업의 5년 만기 채권에 2억5000만 원을 투자했다. 하반기(7∼12월)에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리면 달러 강세로 추가 차익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당시 달러당 1117원이었던 환율은 두 달 뒤 1194원으로 상승(원화가치는 하락)했다. A 씨는 채권을 다시 팔아 달러당 77원의 환차익을 포함해 7%의 수익을 거뒀다. 지난달 초 1200원대까지 올랐던 원-달러 환율이 다시 내리자 A 씨는 달러에 추가로 투자할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가시화하면서 달러 자산에 투자금이 몰리고 있다. 요즘 증권사 프라이빗뱅킹(PB)센터에는 달러 투자 문의가 끊이지 않는다. 성현희 NH투자증권 신사WMC PB팀장은 “과거에는 고액 자산가 위주였지만 요즘은 일반 투자자들의 관심도 커졌다”고 말했다.

○ 올 초부터 달러자산 투자 열풍

달러 자산에 대한 투자 열풍은 올해 초부터 이어져 왔다. 지난해 말 달러당 1099원이었던 환율은 27일 현재 달러당 1131원으로 2.9% 올랐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국내 거주자의 달러예금 잔액은 8월보다 7억6000만 달러 늘어난 434억7000만 달러(약 49조 원)였다.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가장 많은 액수다.


증권사가 판매하는 달러 환매조건부채권(RP)도 인기다. 달러 RP는 1년 만기 금리가 1% 안팎이지만 원-달러 환율이 상승(원화가치 하락)하면 환차익으로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KDB대우증권, NH투자증권 등 증권사 5곳의 달러 RP 판매 잔액은 23일 현재 연초보다 4525만 달러 늘어난 6억4986만 달러(약 7353억 원)다.

주요기사

달러선물 상장지수펀드(ETF)도 주목받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상장된 KOFEF달러선물과 KOSEF미국달러선물레버리지, KOSEF달러인버스선물 등 달러 ETF 3종의 시가총액은 26일 현재 534억8400만 원에 이른다. 달러표시 펀드도 등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3월 선보인 ‘미래에셋미국국채펀드’는 7개월 만에 67억 원을 흡수했다.

○ “달러 강세는 장기 추세, 단기 변동성은 조심”


하지만 최근 원-달러 환율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달러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9월 초 1200원대로 치솟았던 환율은 다시 달러당 1100원대 초반으로 곤두박질쳤다. 이에 대해 금융투자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 변동성 장세가 나타날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달러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의 금리 인상 시기에 대한 시장의 전망은 불투명하다. 일부에선 내년으로 예측하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6일(현지 시간)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금리 인상 시기를 선제적으로 반영하는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 12월 인상 가능성이 36% 반영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인상 가능성은 6%였다.

전문가들은 미 금리 인상에 따른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아도 원-달러 환율이 추가 하락할 여지는 크지 않다고 말한다. 두 달간의 조정으로 그간의 환율 인상폭이 대부분 청산됐다는 분석이다. 금리 인상은 3, 4년에 걸쳐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오승훈 대신증권 글로벌마켓전략팀장은 “지금이 달러 자산에 투자하기 좋은 시기”라며 “전체 투자 자산의 10% 정도를 달러에 투자해 통화적 관점에서 자산 배분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환율#달러#투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