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용석 불륜설’ 도도맘 “아이들에 상처, 불륜의 아이콘, 주부들 공분 샀지만…” 심경고백 2탄
더보기

‘강용석 불륜설’ 도도맘 “아이들에 상처, 불륜의 아이콘, 주부들 공분 샀지만…” 심경고백 2탄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27 18:10수정 2015-10-27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여성중앙

‘강용석 불륜설’ 도도맘 “아이들에 상처, 불륜의 아이콘, 주부들 공분 샀지만…” 심경고백 2탄

강용석 변호사(46)와 불륜설에 휩싸인 유명 파워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 씨가 강용석과의 첫 만남 등에 대해 상세하게 털어놨다.

여성지 여성중앙 측은 27일 ‘도도맘 김미나 씨 심경고백 2탄’이라는 제목으로 26일에 이어 단독 인터뷰 내용을 추가 공개했다.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도도맘’ 김 씨는 강용석과의 첫 만남에 대해 “지인에게 소개를 받아 강용석 변호사 사무실에 찾아갔다”며 “사람들은 당시 강용석 변호사가 변호사보다는 방송인에 더 가까웠는데 왜 하필 그에게 찾아갔느냐고 묻는데, 처음 만났던 당시(2013년 10월경)엔 방송이 많지 않았고 그때부터 물이 오르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김 씨는 강용석씨를 비즈니스 파트너라고 설명했다. 이들이 말하는 비즈니스 파트너란 술자리를 통해 지인들을 소개시켜 주며 서로 ‘윈윈’하는 관계라고.

강용석과 비즈니스 파트너를 하게 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 씨는 “(남편과 이혼 후) 독립하게 되면 강용석 변호사의 인맥을 통해 여러가지로 도움 받을 일이 생길 것 같았다”며 “개인적으로 알아두면 좋은 사람들이고 실제로도 좋은 사람들이라 자연스럽게 친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두 사람의 홍콩여행을 부인했다가 다시 인정한 부분에 대해서는 “심히 뉘우치고 속죄한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보도됐을 때 그 즉시 ‘홍콩에서 만난 것이 맞다. 실제로 친하고 평소 술친구다’ 라고 하면 바로 스캔들을 인정하는 것 같아 조심스럽고 겁이 났다”며 “애초에 바로 인정하지 않고 뒤늦게 인정해 오해를 사게 만든 부분에 대해서는 심히 뉘우치고 속죄한다”고 밝혔다.

김 씨는 강용석 변호사에 대해 “그는 공중전화 같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공중전화는 동전이 떨어지면 전화가 끊기는 것처럼 사건을 맡아서 변호를 하다가도 의뢰자가 돈이 떨아져서 수임료를 제 때 못내면 그 자리에서 스톱되는 관계를 뜻한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강용석 변호사님 스스로도 그렇게 말씀하신다”고 덧붙였다.

김 씨는 아이들에게 상처를 줬고 불륜의 아이콘이 된데다 대한민국 주부들의 공분을 사고 있지만, 지난 1년간 멘탈이 강해졌다며 늘 그래왔듯 앞으로 두 아이를 책임지고 잘 키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앞서 26일 여성중앙은 얼굴과 실명을 처음으로 공개한 ‘도도맘’ 김 씨와의 단독 인터뷰 내용을 소개했다.

‘도도맘’ 김 씨는 “강용석을 술친구로 생각한다. 호감이 있는 술 친구”라면서 이성적인 호감이 아니라 비즈니스 파트너로서의 호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강용석 변호사는 일적으로 호탕하고 쿨하고 매력적이다”며 “하지만 남자로는 내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홍콩 수영장 사진, 일본 카드 사건, 이모티콘을 주고 받은 문자 내용 등 여러 의혹들에 대해 반박하면서도 도덕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할 말이 없다. 어쨌든 강용석 변호사와 홍콩에서 만난 게 맞고, 사실 여부를 떠나 오해의 소지를 남긴 건 잘못이다”라고 했다.

현재 이혼 소송 중인 김 씨는 남편 A씨와의 관계에 대해 “스캔들 때문에 이혼을 하는 게 아니라 원래 부부 사이가 소원했다”며 “이번 계기(김씨의 문자내용을 몰래 절취, 언론플레이 등)를 통해 이혼을 결심하게 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그럼에도 아이들은 아빠를 좋아한다. 원하는 걸 다 해주고, 한 번 놀 때 제대로 놀아주기 때문이다”며 “헤어지더라도 남편이 아이들의 아빠라는 사실은 변치 않는다. 남편이 잘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성중앙 측에 따르면 ‘도도맘’ 김 씨는 곧 블로그를 다시 시작하고 요식업(비스트로)을 시작할 예정이다.

강용석 도도맘. 사진=강용석 도도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