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최경환 부총리 취업청탁 의혹’ 관련 중진공 압수수색
더보기

검찰, ‘최경환 부총리 취업청탁 의혹’ 관련 중진공 압수수색

남경현기자 입력 2015-10-22 15:21수정 2015-10-22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원지검 안양지청은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취업 청탁 의혹과 관련해 중소기업진흥공단을 20일 압수수색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최 부총리가 새누리당 의원 시절인 2013년 자신의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일하던 A 씨가 중진공 공채에 합격할 수 있도록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채용을 담당한 중진공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도 일부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감사원은 올 7월 중진공이 36명의 신입직원을 채용하는 과정에 서류전형과 임원 면접에서 탈락한 A씨의 점수를 변경해 최종 합격시킨 사실을 적발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남경현기자 bibulu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