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직원 살맛나는 직장 만들기… 회장님도 한편
더보기

여직원 살맛나는 직장 만들기… 회장님도 한편

박선희 기자 입력 2015-10-06 03:00수정 2015-10-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백화점 여사원 모임 ‘女벤저스’
남성중심 조직문화 바꾸기 앞장… 웹툰 올리고 익명 채팅 공개
이번엔 결혼-육아 고민담은 책 발간… 정지선 회장 “제안 우선 반영” 격려
여사원들이 뭉쳐 사내 문화를 바꾸는 캠페인을 펼치고 여사원들의 목소리를 직접 전달하자 조직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왼쪽부터 사내에서 ‘여벤저스’라 불리는 장혜리 대리, 이지형 과장, 김희정 박도연 대리.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때로 ‘센 여자들’이라는 질시 섞인 평을 받았다. ‘너희들만 힘드냐’는 반발도 일부 있었다. 하지만 나서야 바뀔 수 있다고 생각했고 계속 일을 벌였다. 남성중심적인 조직문화를 웹툰으로 풍자해 사내 게시판에 시리즈로 올렸고, 부서장인 남자 상사와 사원 대리급 여직원들이 서로 불만을 털어놓은 익명 채팅을 공개하기도 했다. 2007년 이후 입사해 현재 과장, 대리급이 된 현대백화점 여직원들의 모임 ‘여(女)보세요 포럼’ 이야기다. 2013년 결성된 이들은 거침없는 행보 덕분에 공식 명칭 대신 일명 ‘여(女)벤저스’로 통한다.

이들은 올해 또 새로운 일을 벌였다. 여사원들의 입사 이후 고민과 해법을 담은 100쪽 분량의 책(e북)을 내겠다고 선언한 것. 이달 중순 출간될 ‘여성 직원 생애주기별 가이드’다. 사내 관심을 몰고 다니는 이들에게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도 주목했다. 직접 “이 모임의 제안은 가장 먼저 검토하고 반영하라”고 지시했고 집필 작업에 속도가 붙었다.

2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현대백화점 본점에서 집필에 참여한 이 모임의 이지형 노사문화팀 과장(32), 박도연 미래전략팀 대리(30), 김희정 영업기획팀 대리(32), 장혜리 여성패션팀 대리(30)를 만났다. 모두 2007년 이후 입사해 조직 내 허리가 된 이들이다. 화제를 몰고 온 여러 활동 끝에 출간을 결정한 것은 ‘맨땅에 헤딩하듯’ 겪은 고충들을 다른 직원들과 공유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몸 쓰는 일이 많아 남자 사원을 선호했던 유통업계에서 ‘선배 여직원’이 들려주는 진솔한 조언을 듣기란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이들은 본인들이 겪었던 고충들을 입사, 결혼, 임신, 출산, 육아 총 5단계의 생애주기로 나눠 꼼꼼히 집필했다. ‘출산은 이왕이면 연말로 맞춰서 고과에 지장 없도록 하면 좋다’거나 ‘임신 사실은 상사 성향에 따라 다르게 알려야 한다’는 깨알 같은 팁과 실례들을 넣었다. 의례적인 가이드가 아니라 ‘입사 후 에티켓’에서부터 ‘회원수 최대 가장 유명한 육아 사이트’나 ‘생애주기별 회사에서 받을 수 있는 지원 제도와 혜택’ 등을 꼼꼼히 정리하는 등 언니가 해주는 것 같은 조언들을 상세히 담았다.

주요기사

사실 여직원들이 이런 활동을 하기로 결심한 계기는 몇 년 전 회사에서 외부 업체에 의뢰했던 직무만족도 조사 결과 때문이었다. 조사 결과 20, 30대 여성 사원, 대리급 만족도가 모든 연령과 직급을 통틀어 최저로 나타났다. 위기감을 느꼈다. 실제로 남자처럼 목소리 크고 보이시해야 일을 잘한다고 생각했고 갑자기 늘어난 여직원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난감해하는 남자 상사들이 많았다. 업무 스타일도 달라서 ‘무조건 강하게 밀어붙이라’는 남자 상사들의 조언에 따랐다가 협력사 여사원들과 갈등을 겪는 경우도 있었다. 여사원들의 고민을 공유하고 답을 찾을 독자적인 모임이 절실하다고 생각했고 다행히 회사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줬다.

이들은 “직접 목소리를 내면서 조직이 바뀌고 있는 것을 실감한다”고 말했다. 여직원에 대한 이해도와 배려도 높아졌고 임신·출산 관련 사내 지원이나 혜택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장려하기 시작했다.

“사실 제도가 더 보탤 게 없을 만큼 다 잘 갖춰져 있다 해도 편안하게 쓸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면 소용없잖아요. 저희 활동으로 여직원도 일하기 좋은 조직문화가 자리 잡히고 서로에 대한 이해가 높아진 게 가장 큰 보람입니다.”(이지형 과장)

이들은 2000여 명의 현대백화점 임직원이 보게 될 이 책이 “여성 임직원을 위한 책이지만 결국 그들과 함께 일해야 하는 남자 직원들을 위한 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여직원#현대백화점#남성중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