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서열 5위 류윈산, 北노동당 창건 70돌 맞아 파견…북-중 관계 변화?
더보기

중국 서열 5위 류윈산, 北노동당 창건 70돌 맞아 파견…북-중 관계 변화?

백주희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0-05 09:09수정 2015-10-05 09: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서열 5위 류윈산, 北노동당 창건 70돌 맞아 파견…북-중 관계 변화?’

동아DB
중국이 10일 북한 노동당 창건 70돌 기념일을 맞아 류윈산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한다.

류 상무위원은 중국 최고지도부를 구성하는 상무위원 7명 중 한 명으로 당 서열 5위. 그가 방북하면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와 면담할 것으로 보인다.


4일(현지시간)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대변인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정치국 상무위원이자 중앙서기처 서기인 류 상무위원이 9일 중국 공산당 대표단을 이끌고 북한 노동당 70주년 기념활동에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주요기사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류 상무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대표단의 방북 소식을 전했다. 중국 대표단의 규모나 구체적인 방문 일정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중국의 고위급 방북대표단 파견 결정은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을 전후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려 할 경우 중국이 대표단을 파견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발표됐다.

이는 중국이 최소한 북한으로부터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확인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25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의 미중 정상회담에서 “중국은 한반도에 긴장을 조성하거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위배되는 어떤 행동도 반대한다”고 대북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중국 대표단 방북이 2013년 2월 북한의 3차 핵실험 이후 냉각된 북-중 관계가 전환되는 계기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중국 서열 5위. 사진=중국 서열 5위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