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람이 좋다’ 전미라, 윤종신과 눈물의 러브스토리 공개…“펑펑 울었다”
더보기

‘사람이 좋다’ 전미라, 윤종신과 눈물의 러브스토리 공개…“펑펑 울었다”

동아경제입력 2015-06-20 12:26수정 2015-06-20 12: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람이 좋다 전미라.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전미라, 윤종신과 눈물의 러브스토리 공개…“펑펑 울었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 출연한 전 테니스선수 전미라가 남편 윤종신에 대해 언급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윤종신과 부인 전미라가 출연해 윤종신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이날 윤종신은 “전미라에게 희귀병에 대한 이야기를 먼저하고 사랑을 일궈 나가야 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정말 놓치기 싫어서 그 얘기(희귀병)부터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전미라는 인터뷰를 통해 “(윤종신이)울면서 얘기 하는 거예요”라며 “저도 안쓰러워서 앉아서 펑펑 울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전미라는“근데 ‘(윤종신이)내가 여자친구를 사귀면 안되는 거 같은데’라고 했는데 그말이 너무 안쓰러웠다”며 “지금도 혈변을 보고 있다”고 윤종신의 상태를 전했다.

이에 전미라는 “(당시 윤종신이)‘너무 무섭다’고 해서 제가 ‘괜찮다’고 씩씩하게 얘기해주고 죽을 병도 아닌데 뭐 어떠냐고 걱정하지말라고 말했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또한 윤종신에게 “앞으로 같이 가보자”고 말하니, 윤종신이 부모님께 “‘나 이렇게 간강한 여자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사람이 좋다 전미라. 사람이 좋다 전미라. 사람이 좋다 전미라.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