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갈등 심화
더보기

[강원]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갈등 심화

이인모기자 입력 2015-01-28 03:00수정 2015-01-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도 유적지 공사금지 가처분신청에
반대 단체들 “강행해야” 맞불시위
강원 춘천시 중도에 조성 중인 글로벌 테마파크 ‘레고랜드 코리아’를 둘러싼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일부 단체들이 중도에서 발견된 유적을 보존하기 위해 공사 금지 가처분을 신청하는 등 ‘공사 중지’ 목소리를 높이자 이에 반대하는 단체들은 레고랜드의 중단 없는 공사 추진을 지지하고 나섰다.

‘레고랜드 추진 조성 범시민대책위원회’는 27일 오후 춘천시 온의동 향토공예관 앞 공터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변함없는 중도 개발을 촉구했다. 범대위는 “전문가들로 구성된 문화재심의위원회가 충분한 검토를 거쳐 유적을 보존하면서도 레고랜드를 조성하는 방향으로 결정했다”며 “일부 단체가 근거 없는 학설로 국민을 현혹하며 중도 개발에 딴죽을 걸고 있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또 “춘천시민은 정부의 중도 유적지 보존과 개발 상생 방안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레고랜드 공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즉각 철회하고 춘천시민에게 공개 사죄하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궐기대회를 마친 뒤 남춘천역을 거쳐 춘천지법까지 거리행진을 벌였다.

앞서 국학원, 한민족사연구회, (사)대한사랑 등 200여 개 역사·민족·시민단체로 구성된 ‘춘천 중도 고조선 유적지 보존 및 개발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소속 인사들은 5일 레고랜드 코리아를 상대로 한 ‘공사 금지 및 청동기 유적 이전 금지, 파손 금지 가처분 신청’을 춘천지법에 제출했다.


이인모 기자 imle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