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전 도심서 ‘쾅’ 굉음, 정체는 ‘소닉붐’…과거에도 몇 차례?
더보기

대전 도심서 ‘쾅’ 굉음, 정체는 ‘소닉붐’…과거에도 몇 차례?

동아닷컴입력 2015-01-22 09:55수정 2015-01-22 09: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대전 소닉붐

대전광역시 도심 전역에서 한때 발생한 순간적으로 ‘쾅’하는 폭발음과 비슷한 굉음의 정체가 공군 소속 전투기의 ‘소닉붐(sonic boom)’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본부는 이날 오후 3시께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소속 KF-16 전투기 1대가 대전 인근 고도 3만500피트(9.5㎞) 상공에서 훈련 중 1차례 음속을 돌파, 소닉붐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께 대전광역시 도심에서 ‘쾅’하는 폭발음이 순간적으로 들렸다는 제보가 SNS를 통해 퍼졌다.

주요기사

트위터아이디 @loves******은 “근처에서 사고 난줄 알았는데, 전투기 소리다 소닉붐이다 얘기가 나오네”라는 글을 남겼고, @Allwa******은 “3시 2분에 순간적으로 엄청난 굉음을 듣고 카톡방에 폭발음 들은 사람 있냐고 물었는데 이번에도 소닉붐? 몇 년 전부터 일 년에 한 번씩 왜 이 소리 나는 거야? 미리 안내라도 하던가”라고 밝혔다.

소닉붐은 제트기 등이 비행 중 음속(音速)을 돌파하거나 음속에서 감속했을 때 생기는 충격파가 지상에 도달해 일으키는 큰 충격음을 말한다.

이와 관련해 공군 관계자는 “훈련 시 음속 돌파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으나 훈련 임무에 집중하면서 순간적으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 비행 규정 내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비행부대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한때 대전소방본부에는 굉음을 듣고 놀란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쇄도했다.

한편, 대전에서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3년 연속 정체불명의 폭발음이 들렸던 선례가 있다. 이중 2번은 소닉붐으로 확인된 바 있다.

대전 소닉붐. 사진=동아일보DB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