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힐링캠프’ 성유리, 이진에게 “자기야~나 친구 없는 거 알잖아”
더보기

‘힐링캠프’ 성유리, 이진에게 “자기야~나 친구 없는 거 알잖아”

동아닷컴입력 2015-01-13 10:47수정 2015-01-13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힐링캠프 성유리. 사진제공 = SBS 방송화면 캡처

‘힐링캠프 성유리’

성유리가 ‘힐링캠프’에서 훈훈한 동료애를 보여주었다.

12일 SBS ‘힐링캠프’는 신년의 밤 특집을 맞아 MC들이 절친을 초대하는 콘셉트로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MC 성유리는 ‘핑클’의 멤버였던 이진에게 전화를 걸었다. 성유리는 이진이 전화를 받자 “자기야~” 라는 애교를 부렸다. “이사하느라 바빴다”는 이진에게 성유리는 “자기가 보고 싶어서”라고 한 번 더 애교를 부렸다. 그러자 이진은 “왜 그래 어색하게, 급하구나”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요기사

이에 성유리는 “나 친구 없는 거 알잖느냐, 내가 이진과 옥주현 밖에 더 있나” 라며 핑클 시절부터 이어온 인연에 대해 언급했다. 이후 성유리는 김제동을 통해 이효리와 전화 연결이 되자 반가워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힐링캠프 성유리. 사진제공 = SBS 방송화면 캡처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