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단독]‘성추행’ 강석진교수 해외이직 시도?
더보기

[단독]‘성추행’ 강석진교수 해외이직 시도?

이철호기자 , 천효정기자 입력 2014-12-05 03:00수정 2014-12-05 17: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표제출 직전 영문 재직증명서 떼… ‘당분간 나가 있을것’ 문자메시지도 성추행 혐의로 구속된 강석진 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53)가 사표를 내기 직전 자신의 영문 재직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4일 서울대 관계자 등에 따르면 강 교수는 사표 제출 전날인 지난달 25일 오후 본인 명의로 국문, 영문 재직증명서를 2통씩 발급 받았다. 서울대의 한 교수는 “영문으로 재직증명서를 뗐다면 (강 교수가) 외국 대학으로의 이직을 염두에 뒀을 수 있다”고 말했다.

검찰도 강 교수가 해외로 나갈 가능성을 높게 봤다. 3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서 검찰은 “피의자(강 교수)가 카카오톡 단체방에 ‘나 당분간 나가 있으려고 해’라는 메시지를 보내 도주의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강 교수는 최근 자신의 지인들에게 “서울대를 떠나 있으려고 한다”는 e메일을 여러 통 보낸 걸로 알려졌다.

강 교수의 지인들은 그의 행선지로 일본 교토대 수리해석연구소를 지목했다. 실제로 이 연구소는 이달 12일까지 연구원을 모집 중이고, 수학표현론을 전공한 강 교수와 학문적 동반자인 가시와라 마사키(柏原正樹·67) 교수가 있는 곳이다. 강 교수는 이달 16일부터 24일까지 이 연구소의 초청을 받아 방문할 계획도 있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해 교토대 관계자는 전화에서 “강 교수가 다음 학기에 강의를 맡을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천효정 채널A 기자
#성추행 교수#강석진 교수#서울대 수리과학부 교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