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드FC 이둘희 낭심 두 번 차여, 얘기만 들어도 아프다!
더보기

로드FC 이둘희 낭심 두 번 차여, 얘기만 들어도 아프다!

동아닷컴입력 2014-11-10 11:45수정 2014-11-10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로드FC 이둘희 (출처=슈퍼액션)

이종격투기 선수 로드FC 이둘희(25·브로스짐)가 경기 중 급소를 맞고 병원으로 후송된 충격적인 소식이 알려졌다.

지난 9일 이둘희는 서울 올림픽로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로드FC 019’ 대회에서 후쿠다 리키(33·일본)와 메인이벤트 미들급 경기를 진행했다.

이날 로드FC 경기에서 이둘희는 1라운드 접전을 펼쳤으나 2라운드에서 후쿠다의 공격에 낭심을 맞고 쓰러져 극심한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로 인해 경기는 약 10분간 중단되고 말았다.


치료 후 로드FC 경기가 바로 재개됐지만 이둘희는 또다시 후쿠다의 공격에 낭심을 맞아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이둘희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심판은 이둘희의 급소를 두 번이나 가격한 후쿠다에게 경고를 주면서 경기무효 선언했다.

관련기사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DKBnews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