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메구미 사망 조사’ 증거에도 발뺌
더보기

日 ‘메구미 사망 조사’ 증거에도 발뺌

배극인특파원 , 윤완준기자 입력 2014-11-08 03:00수정 2014-11-09 1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당국자 3명 극비 보고서에 명함 첨부… 아베는 “신빙성 없는 정보”
‘北 약물 과다투여’ 보고서 파문 확산
요코타 메구미
일본 정부가 일본인 납북자 문제의 상징인 요코타 메구미(橫田惠)의 사망 배경을 놓고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와 공동 조사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났다.

동아일보가 7일 입수한 A4 용지 9쪽짜리 극비 보고서에는 조사에 관여한 일본 정부 인사 3명의 명함이 첨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일본 정부가 조사를 했다는 사실을 문서로 분명히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사실이 공개된 뒤에도 거짓말을 했다는 뜻이어서 논란이 더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가 입수한 보고서 마지막 부분에는 일본 내각관방 납치문제대책본부 기획관(한국의 국장급 또는 심의관급) 1명과 납치문제대책본부 사무국 내각사무관 2명의 명함이 최 대표의 명함과 함께 붙어 있다. 명함 위에는 ‘질문들을 통해 얻은 정보에 대해서는 응답자 성명과 생년월일 등 정보를 일절 공개하지 않음을 확약합니다. 일본 정부 납치문제대책본부 사무국’이라고 적혀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동아일보가 “일본 납치문제대책본부도 조사보고서 작성에 관여했다”고 보도한 데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에 납치된 메구미가 과다한 약물 투여로 사망했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신빙성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도 이날 밤 BS후지 TV에 출연해 본보 보도와 관련해 “여러 정보가 나오고 있지만 대부분 신빙성이나 증거가 없다. 이번 정보도 그중의 하나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최성용 대표는 “납치문제대책본부 측과 조사 보고서를 잘 받았다는 수령증을 교환했으며 기획관 명의의 수령증을 보관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로부터 조사 결과가 납치문제담당상에게 보고됐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다만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납치문제담당상은 이날 별도의 기자회견에서 보고서의 존재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코멘트를 삼가고 싶다”고만 말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 도쿄=배극인 특파원


#납북자#메구미#아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