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인영 “정가은, 술 먹고 내 따귀 4대 때렸다” 폭로
더보기

황인영 “정가은, 술 먹고 내 따귀 4대 때렸다” 폭로

동아닷컴입력 2014-10-23 17:14수정 2014-10-23 17: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인영 정가은’

배우 황인영이 정가은에게 뺨을 맞았던 사연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KBS2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는 연예계 대표 절친 송은이―김숙, 김원준―박광현, 황인영―정가은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인영은 “정가은 같은 경우는 쾌활해 보이지만 속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는 스타일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주요기사

이어 “그래서 한 번 술을 먹으면 쌓아둔 게 폭발하나보다. 한 번은 막 울기에 달래주려고 다독였더니 얘가 갑자기 정색을 하면서 내 따귀를 때리더라”고 덧붙였다.

황인영은 “그래도 술을 마셨으니까 그냥 넘어갔다. 다시 달래주는데 또 정색하면서 따귀 4대를 때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출연진은 정가은에게 “왜 때렸느냐?”고 물었고, 정가은은 “기억이 안 난다”고 답해 폭소를 유발했다. 황인영은 “불과 1~2주 전의 일이다”고 말했다.

이야기를 듣고 있던 개그우먼 송은이는 “요새 막장 드라마도 그렇게는 안 때린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황인영 정가은 풀하우스’ 소식에 네티즌들은 “황인영 정가은 풀하우스, 충격이다” , “황인영 정가은 풀하우스, 둘이 정말 친한 거 맞아?” , “황인영 정가은 풀하우스, 쌓인 게 엄청 많았나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