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Outdoor]네파, 첨단기술과 만난 헝가리산 충전재
더보기

[Outdoor]네파, 첨단기술과 만난 헝가리산 충전재

김민식 기자 입력 2014-10-22 03:00수정 2014-10-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네파
‘커스텀 구스다운재킷’을 착용한 모델 전지현.
쉐도우M
올 시즌 아웃도어 업계는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한층 업그레이드된 제품을 출시하며 고객을 맞이하고 있다. 특히 다운재킷의 경우 과학적인 봉재 원리와 혁신적인 기술로 탁월한 보온성을 갖추며 훈훈한 월동맞이에 나서 눈길을 끈다.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대표 박창근)는 네파만의 혁신적인 기술 ‘엑스 볼륨 시스템’을 적용해 보온성과 경량성을 강화한 ‘커스텀 구스다운’을 출시했다. ‘엑스 볼륨 시스템’은 다운 충전재 사이의 공기 손실을 최소화해주는 기술로 차가운 외부 환경에서도 온기를 머금을 수 있도록 해줘 보온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한다. 충전재 내부에 공기를 유지시켜줘 볼륨감이 탁월하며 충전재가 눌리지 않아 내구성도 향상시켰다.

특히 충전재를 고품질의 탁월한 보온성을 자랑하는 헝가리산 구스다운을 사용했으며 솜털의 비율을 90%로 적용해 가볍고 풍성한 볼륨감을 제공한다. 모바 부분까지 충전재를 가득 넣어 머리 부분까지 보온성을 강화했으며 발수 및 생활 방수 기능의 테프론 코팅 처리로 눈과 비가 몰아쳐도 체온 유지에 탁월하다.


수납이 가능한 포켓을 내부와 외부에 여럿 적용했으며 기후에 따라 탈부착이 가능한 후드로 실용성 또한 향상시켰다. 남성용 화이트, 블랙, 골드머스터드, 다크와인, 카키, 블루와 여성용 옐로, 화이트, 블랙, 다크레드로 선보였으며 남녀 커플 제품으로도 추천할 만하다. 53만 원.

주요기사

네파의 상품기획팀 박지훈 팀장은 “다운재킷의 핵심은 보온성으로 부풀어 있는 충전재의 미세한 털 가지 사이에 다량의 공기를 함유할수록 가볍고 따뜻하다”며 “네파의 ‘커스텀 구스다운’은 네파만의 혁신적인 ‘엑스 볼륨 시스템’이 적용되어 충전재의 공기 손실을 막아줘 겨울철 추위 걱정 없이 따뜻하게 착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을 단풍철을 맞아 등산화 또한 혁신적인 기술력을 덧입고 고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네파의 ‘쉐도우M’은 서로 다른 경도의 파일론 소재 사이에 젤 형태의 ‘G플러스(+)’ 소재를 추가로 삽입한 ‘하이퍼쇼크’ 아웃솔을 적용했다.

형태 복원력과 외부 자극에 강한 천연 누벅 가죽과 방수 및 투습 기능이 우수한 네파의 엑스벤트 소재를 함께 사용해 장시간 산행에도 쾌적함을 유지해주는 점도 특징. 가죽과 메시, 와이어 등 여러 소재가 어우러져 테크니컬한 디자인이 돋보이며 남녀 공용 오렌지, 머스터드 색상과 여성전용 인디고핑크 컬러로 출시했다. 25만9000원.

네파의 용품기획팀 서정민 팀장은 “등산화의 아웃솔은 지면과 바로 맞닿아 거친 지면의 충격을 1차적으로 막아주고 미끄러짐 역시 방지해주기 때문에 혁신적인 기술력이 필요한 중요한 부분”이라며 “네파는 중장거리 산행을 위한 ‘하이퍼쇼크’ 아웃솔부터 트레일러닝, 워킹, 암벽, 아쿠아 등 아웃도어 스타일에 따라 총 6가지 맞춤형 전문 아웃솔을 선보이며 최적의 신발 라인업을 고객에게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민식 기자 ms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