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t 조범현 감독 “1군 구성은 물론, 2군도 걱정”
더보기

kt 조범현 감독 “1군 구성은 물론, 2군도 걱정”

스포츠동아입력 2014-10-07 06:40수정 2014-10-07 0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10구단 kt 조범현 감독(왼쪽에서 네 번째). 스포츠동아DB

선수들 연이은 부상에 1군 구성 고민
2군도 타팀과 비슷한 수준 맞춰줘야


제9구단 NC가 1군 데뷔 2시즌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그렇다면 제10구단 kt는 지금 어떤 모습일까.

조범현 kt 감독은 2개 구단에서 리빌딩에 성공해 팀을 각각 한국시리즈 진출까지 이끈 몇 안 되는 사령탑 중 한명이다. 그러나 최근 조 감독은 머리가 아프다. 조 감독은 “신인선수들이 부상이 많다. 1군도 그렇지만 사실 2군도 걱정이 크다”라고 말했다. 1군 데뷔를 앞둔 감독이 퓨처스팀을 걱정하는 것이 처음에는 의아해했다. 조 감독은 “아무리 신생팀이지만 우리 때문에 리그의 수준, 팬들이 야구를 보는 재미가 떨어져서는 안 된다. 퓨처스리그는 각 팀의 미래다. 우리는 1군 구성도 헉헉거리는 상황이라 퓨처스는 더 전력이 약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퓨처스 팀이 크게 고심될 정도로 1군 구성이 어려운 상황이다.


각 구단은 NC로 전력이 유출되는 과정을 학습했다. 특별지명 보호선수를 위해 입대, 수술 등 다양한 방법이 동원되고 있다. 2차 드래프트를 2년 주기가 아닌 3∼4년 주기 혹은 없애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kt의 1군 데뷔 첫 해는 삼성, SK 등에 유독 프리에이전트(FA)가 많아 특별지명선수의 선택 폭도 좁아졌다.

관련기사

kt는 창단과 함께 공격적인 투자를 약속했지만 최고경영자가 교체 된 후 그룹 전체가 구조조정 중이다. 프로야구팀이 생산하는 무형의 가치를 새 경영진이 어느 정도로 판단할 것인지가 내년 시즌 FA 영입의 큰 변수다.

조 감독은 올 시즌 퓨처스리그에서 박세웅, 문상철, 김시연, 김동명 등의 새 얼굴을 발굴했다. NC 나성범, 이재학 같은 선수로 커 준다면 바랄 것이 없지만 신예선수들은 언제나 예측하기 힘들다. 조 감독은 “아픈 선수들이 많다. 일단 외국인선수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리스트를 작성했다. 4명의 외국인선수를 시작으로 하나하나 전력을 완성하고 선수들과 함께 온 힘을 다해 뛰겠다”고 다짐했다.

이경호 기자 rush@donga.com 트위터 @rushlkh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