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케이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보도 靑 “입에 담기도 부끄러워…반드시 책임 묻겠다”
더보기

산케이신문 박근혜 대통령 사생활 보도 靑 “입에 담기도 부끄러워…반드시 책임 묻겠다”

동아닷컴입력 2014-08-07 17:51수정 2014-08-07 22: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靑, 박근혜 대통령에 모욕적 보도낸 산케이신문에 “책임 묻겠다”

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모욕적인 보도를 낸 일본 산케이신문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우익 신문 산케이는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를 만났나'라는 제목으로, 국내 증권 정보지와 언론 칼럼 등을 인용하며 박 대통령의 사생활과 연결 짓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산케이신문은 세월호 참사 당일인 4월16일 7시간 가량 박근혜 대통령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다는 한 일간지의 칼럼 내용과 박 대통령이 비밀리에 접촉한 남성과 함께 있었다는 증권가 정보지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근거로 들었다.

주요기사

이에 윤두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7일 기자들과 만나 "입에 담기 부끄러운 걸 기사화했는데 민형사상 책임을 반드시 끝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그 는 "거짓말을 해서 독자를 하나 더 늘릴 수 있는지 모르겠지만, 자기나라 대통령이 아니라고 그렇게 할 수 있는지, 어떤 상황에서든 언론의 윤리라는 것이 있는 데"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이어 "이미 시민단체도 고발해 소송이 시작됐다"며 "소송 주체가 누가 되느냐에 따라 법적 의미가 많이 달라진다. 우리는 엄정하게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사단법인 영토지킴이 독도사랑회 길종성 이사장은 7일 오후 2시 "근거없는 허위사실로 국가원수의 명예를 훼손하고 국기를 문란케했다"며 가토 타쓰야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키워드= 산케이신문, 박근혜 대통령)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