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양준혁야구재단, 7일 대구서 자선대회
더보기

양준혁야구재단, 7일 대구서 자선대회

동아일보입력 2013-12-06 03:00수정 2013-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양준혁야구재단은 7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2013 희망더하기 자선야구대회’를 연다. 이 대회에는 박병호(넥센) 강민호(롯데), 김현수(두산), 배영수(삼성) 등 스타 선수들과 방송인 정준하, 전현무, 허민 고양 원더스 구단주 등 60여 명이 참여한다. 현역 시절 라이벌이었던 양준혁 재단이사장과 이종범 한화 코치가 각각 양 팀의 감독으로 나선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