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역의 날]LG화학, 화학·전지 등 160여 개국 수출… 고품질 제품으로 차별화 전략
더보기

[무역의 날]LG화학, 화학·전지 등 160여 개국 수출… 고품질 제품으로 차별화 전략

동아일보입력 2013-12-06 03:00수정 2013-12-06 0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G화학은 전체 매출의 60% 이상을 수출을 통해 벌어들이고 있다. 15개국에 현지 법인 및 지사를 두고 있으며 LG화학이 만든 석유화학, 정보전자 소재, 전지 제품들은 160여 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수출국 가운데 중국은 LG화학이 가장 중시하는 국가다. LG화학은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점차 중국 내 생산량을 늘려가고 있다. 1995년 국내 화학회사 가운데 최초로 중국 톈진에 생산법인을 설립한 이래로 지금까지 중국에 총 9개의 생산법인을 세웠다.

LG화학은 1995년 폴리염화비닐(PVC) 생산법인을 세운 데 이어 2007년 PVC 원료를 생산하는 공장을 추가로 설립해 원료에서 완제품까지 모두 중국에서 생산할 수 있는 수직 계열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석유화학제품 외에도 정보전자소재와 전지 제품을 중국에서 생산하기 위해 2003년 난징에 공장을 세우고 컬러 초박막 액정표시장치(TFT-LCD)와 리튬이온 2차 전지를 본격적으로 생산하고 있다.


LG화학의 사업 영역은 고무, 아크릴 등 석유화학 제품에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박막트랜지스터액정표시장치(TFT-LCD) 등 정보전자 소재, 그리고 전기차 배터리까지 광범위하다.
특히 정보기술(IT) 기기와 자동차 등에 쓰이는 고기능성 합성수지인 ABS와 TFT-LCD용 편광판은 세계 시장에서 LG화학이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제품들이다. 2008년 TFT-LCD용 편광판 생산의 절대 강자였던 일본 니토덴코를 제친 이래로 지금까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주요기사

LG화학은 꾸준한 설비 투자를 통해 경쟁사 제품과 차별화된 프리미엄 제품을 내놓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고흡수성 수지인 ‘SAP’, 고기능성 합성고무인 ‘SSBR’ 등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제품이 대표적이다.

SAP는 자신의 무게보다 최대 1000배에 달하는 양의 물을 흡수할 수 있는 소재로 기저귀, 여성위생용품에 주로 쓰인다. SAP의 세계 시장 규모가 해마다 5% 이상 커지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많은 제품으로 꼽힌다.

SSBR는 낮은 온도에서도 탄성을 유지하는 특성을 가진 합성고무로 최근 친환경 타이어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이러한 프리미엄 제품의 생산을 늘리기 위해 LG화학은 지난해 전남 여수 공장과 충남 서산 공장에 각각 3000억 원, 1000억 원을 투자했다.

또한 LG화학은 기술 진입장벽이 낮고, 값도 비교적 싼 폴리에틸렌(PE) 제품을 프리미엄 제품으로 탈바꿈시키는 데도 공을 들이고 있다. 중동 국가들과 중국에서 만든 값싼 PE 제품과 차별화하기 위한 전략이다. LG화학은 오랜 노력 끝에 2008년 국내 최초로 고무와 플라스틱의 성질을 모두 가진 고부가 합성수지 ‘엘라스토머’를 개발했다. 이 제품을 주력으로 LG화학은 전체 PE 제품에서 고급 제품의 비중을 80%까지 끌어올렸다.

10월에는 이탈리아 최대 석유화학회사인 ‘베르살리스’와 업무협약을 맺고 LG화학이 독자 개발한 ‘메탈로센계 선형 저밀도 폴리에틸렌(mLLDPE)’을 유럽 시장에 대규모로 공급하기로 했다. 이 제품은 일반 PE보다 값이 20% 이상 비싼 고급 PE 제품으로, 전 세계에서 이 제조 기술을 갖고 있는 회사는 손에 꼽을 정도라는 게 LG화학의 설명이다.

LG화학 관계자는 “보통 석유화학 제품은 운송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거리가 가까운 국가에 수출하는 게 대부분이었지만 LG화학은 차별화된 고급 제품으로 거리의 제약 없이 여러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보전자 소재와 전지 제품의 수출을 늘리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LG화학은 정보전자 소재 분야에서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성능과 가격 모든 면에서 경쟁력 있는 자동차 전지를 개발해 세계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김호경 기자 whalefish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