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청와대 신임 비서실장 김기춘 前의원… 수석 4명도 교체
더보기

[속보] 청와대 신임 비서실장 김기춘 前의원… 수석 4명도 교체

동아일보입력 2013-08-05 10:31수정 2013-08-05 1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차례로 김기춘, 박준우, 홍경식, 윤창번, 최원영 내정자.

박근혜 대통령은 5일 김기춘 전 법무부 장관을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에 임명하는 등 청와대 실장과 수석 4명의 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새 정부 출범 5개월여 만에 청와대 비서실이 큰 폭으로 개편된 것.

신임 김기춘 비서실장은 검찰총장과 법무장관, 3선 의원을 지낸 여권 중진으로 박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최병렬, 김용갑, 김용환, 현경대, 안병훈, 강창희 등과 더불어 박 대통령의 핵심 원로 참모 모임인 이른바 '7인회'의 핵심 멤버로 꼽힌다. 정수장학회 1기 장학생 출신이다.


이정현 홍보수석의 자리 이동으로 2개월여간 공석으로 있던 청와대 신임 정무수석에는 박준우 전 EU(유럽연합)·벨기에 대사가 발탁됐다. 비정치인 출신이라 파격으로 받아들여진다.

관련기사

곽상도 민정수석은 홍경식 전 법무연수원장으로 교체됐다.

또 미래전략수석에는 윤창번 전 하나로텔레콤 대표, 고용복지수석에는 최원영 전 복지부 차관이 각각 새로 기용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 같은 인사내용을 이 홍보수석을 통해 이날 춘추관에서 발표했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