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코’ 임지연, 남자가 준 최고가 선물? “강남 5층 건물”
더보기

‘미코’ 임지연, 남자가 준 최고가 선물? “강남 5층 건물”

동아일보입력 2013-08-04 16:26수정 2013-08-04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임지연. 출처=JTBC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임지연이 JTBC '비밀의 화원'에 출연해 생일선물로 건물을 받은 사연을 공개했다.

'미스코리아의 남자'를 주제로 한 최근 녹화에서 '미스코리아는 시집을 잘 가기 위한 등용문이다?'라는 질문에 대한 역대 미스코리아들의 솔직한 경험담이 이어졌다.

이중 "내가 받은 최고가 선물은?"이란 질문에 84년 태평양 출신 방송인 임지연은 '건물'이라고 답해 좌중을 놀라게 했다.


임지연은 87년 일본의 사업가와 화려한 결혼식 후 첫 번째 생일에 미국 여행에서 "저 자동차 예쁘다"라고 얘기하자 남편이 바로 그 B사의 자동차를 사 주었으며, 두 번째 생일에는 남편이 땅과 건물을 선물해 주었다는 것.

관련기사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MC 전현무가 "몇 층짜리 건물이냐?"라고 묻자 임지연은 "강남에 5층짜리였다"라고 말했다.

또한 1970년 미스코리아 진 유영애는 "현재까지도 손꼽히는 재벌가의 1대 회장님들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다", 1997년 진 출신 방송인 김지연은 "친구 이은희가 소개시켜 준 준재벌가 집안에서 신용카드를 받았었다"는 비밀을 털어놓았다.

임지연의 사연은 4일 일요일 오후 11시 '미스코리아 비밀의 화원'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