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휴지통]방화 용의자가 소방차 탈취 도주극
더보기

[휴지통]방화 용의자가 소방차 탈취 도주극

입력 2009-07-27 02:57수정 2009-09-21 22: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화 용의자가 불을 끄러 출동한 소방차를 탈취해 도주극을 벌인 혐의로 구속됐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26일 소방대원을 흉기로 위협해 소방차를 빼앗아 달아난 혐의로 농민 이모 씨(51)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24일 오후 7시경 전남 영암군 시종면 자신의 논 근처에서 트랙터에 불을 질렀다. 최근 폭우로 논 1만2000여 m²(약 3600평)가 물에 잠겨 상심한 터에 아내와 심하게 말다툼을 벌인 뒤 술을 마시고 홧김에 불을 지른 것.

이 씨는 신고를 받고 소방차가 출동하자 혼자 소방차를 몰고 온 소방관을 흉기로 위협한 뒤 소방차를 빼앗아 달아나기 시작했다. 육중한 소방차는 길가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 등 차량 6대를 연이어 들이받아 크게 부서졌다. 승합차인 소방지휘차량이 이 소식을 듣고 추격해오자 이 씨는 소방차를 세워 도주극이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이 씨는 다시 흉기로 지휘차량 운전자를 위협한 뒤 이 차량을 빼앗아 도주하기 시작했다.

50여 분 동안 8km 이상을 소방차와 소방지휘차를 연이어 빼앗아 달아나던 이 씨는 결국 경찰 순찰차 7대가 출동해 길을 가로막은 끝에 붙잡혔다. 당시 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41%로 만취 상태였다.

이 씨는 경찰에서 “집중호우로 한 해 농사를 모두 망쳐 속이 상해 나도 모르게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영암=김권 기자 goqu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