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늘의 날씨/7월1일]밤새 안녕하셨나요
더보기

[오늘의 날씨/7월1일]밤새 안녕하셨나요

입력 2009-07-01 02:57수정 2009-09-22 0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부 소나기, 남부 제주 흐리고 비 후 갬

“너무나 보고파 나 잠을 청해도, 이 밤의 열기가 그대를 그리는 나를 놓지 않죠.” 서영은의 노래 ‘열대야’처럼 더운 밤이 낭만적이면 얼마나 좋을까. 하루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열대야라고 규정하지만 벌써 잠 못 드는 밤의 연속. 더위로 각성된 중추신경계를 다스리려면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게 좋다. 맥주 대신 우유와 조용한 음악으로 벨벳같이 부드러운 잠을 청해 볼까?

민병선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