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성추행 최연희의원 한나라 탈당…朴대표 “깊이 사과”
더보기

성추행 최연희의원 한나라 탈당…朴대표 “깊이 사과”

입력 2006-02-28 03:08수정 2009-09-30 10: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나라당은 27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최연희 전 사무총장의 여기자 성추행 사건의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 박근혜 대표(오른쪽)와 이재오 원내대표가 심각한 표정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김경제 기자

한나라당 최연희(崔鉛熙) 전 사무총장이 본보 여기자 성추행 사건(본보 27일자 A6면 참조)에 대한 책임을 지고 27일 모든 당직을 사퇴한 데 이어 탈당했다.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이날 대국민 공개 사과를 했다.

열린우리당은 최 전 총장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며 이 사건을 정치 쟁점화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여성단체 등에서도 비난과 함께 의원직 사퇴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고개 숙인 한나라당=한나라당은 이날 종일 침통한 분위기 속에서 사태 수습에 분주했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대표로서 이런 일이 생긴 데 대해 국민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공개 사과했다. 박 대표는 또 “요즘 한나라당에서 국민의 지탄을 받을 일이 여러 번 일어나고 있다”면서 “정치인은 다른 사람보다 더 말과 행동에 모범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매우 잘못됐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사건이다”라며 “해당 여기자가 느낀 수치심에 정말 사과드린다. 또 어려움을 감수하고 기사화한 해당 여기자의 용기에 백번 공감한다”고 머리를 숙였다.

당 윤리위원회(위원장 이해봉·李海鳳)는 이날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최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하던 중 그가 공식 탈당계를 제출함에 따라 논의를 중단했다.

최 전 총장은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당원과 당에 절대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 내가 잘못 했으니 스스로 물러나 탈당하는 것이 맞다”면서 “마지막으로 (당에서 내리는) 모든 조치를 감수하겠다”고 밝혔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이에 앞서 그는 당 사무총장과 5·31지방선거 중앙당 공천심사위원장직을 사퇴했다.

당 윤리위는 최 전 총장의 탈당과는 별개로 윤리위원 5명 명의로 최 전 총장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공식 제소했다.

후임 사무총장으로는 재선의 허태열(許泰烈·부산 북-강서을) 의원이 임명됐다. 그는 5·31지방선거 중앙당 공천심사위원장을 겸직한다. 허 신임 총장은 행정고시 8회 출신으로 충북도지사와 당 전략기획위원장, 당 지방자치특위위원장 등을 지냈다.

▽열린우리당, 정치 쟁점화 움직임=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은 한나라당의 정치적 풍요가 낳은 정신적 빈곤 현상”이라고 비난했다.

또 노웅래(盧雄來)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국회의원의 명예와 품위를 훼손한 최 전 총장이 의원직에서 즉각 사퇴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재두(金在杜) 부대변인도 최 전 총장의 의원직 사퇴와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가정폭력방지법 제정에 도움을 준 공로로 1999년 여성단체의 감사패까지 받은 최 전 총장이 성추행 사건에 연루돼 더욱 충격적”이라며 “형사처벌까지 각오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자협회 등 비난 쇄도=동아일보 여기자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보며 동료로서,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이자 인간으로서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한나라당이 이번 사건을 최 전 총장의 당직 사퇴와 탈당으로 무마하려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며 △최 전 총장의 의원직 사퇴 △국회 제명 처분 △반여성 반인권적 성윤리의식 개선을 위한 한나라당의 대국민 사과 등을 요구했다.

한국기자협회와 한국여기자협회, 한국여성단체연합,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도 이날 최 전 총장의 의원직 사퇴를 요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이진구 기자 sys12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