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북측에 비료 15만t 지원키로
더보기

정부, 북측에 비료 15만t 지원키로

입력 2006-02-22 17:10수정 2009-09-30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는 봄철용 비료 15만t을 이달 말부터 4월까지 북측에 보낼 방침이라고 22일 밝혔다.

통일부 고경빈(高景彬) 사회문화교류국장은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북측에 보낼 복합비료 요소비료 등의 구입과 수송에 필요한 경비는 590억 원"이라며 "오늘 북측에 대한적십자사 총재 명의로 비료 지원 계획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달 초 남측에 올 농사에 필요한 봄철용 비료 15만t을 포함해 총 45만t의 비료를 보내줄 것을 요청했다.

정부가 이날 비료 지원 방침을 밝힌 데는 현재 진행 중인 남북 적십자회담과 조만간 개최될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북측을 설득하기 위한 분위기 조성의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북적십자회담 이틀째인 이날 양측은 국군포로 및 납북자 생사확인 문제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남측은 6·25전쟁 중 북측에 억류된 국군포로와 납북자 뿐 아니라 전쟁 후 납북된 사람들 전체의 생사를 확인할 것을 요구했으나 북측은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통한 제한된 규모의 생사확인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또 북측은 남측이 요청한 이산가족 생사확인의 조건으로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했다.

북측은 이날 올해 6·15남북공동선언 및 8·15 광복절을 계기로 이산가족 대면상봉 규모를 100명에서 200명으로, 화상상봉 규모는 40명에서 60명으로 확대할 것을 제의했다. 그러나 남측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요구에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명건 기자 gun43@donga.com

금강산=공동취재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