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무궁화 위성 5호' 7월 하순경 바다위에서 발사
더보기

'무궁화 위성 5호' 7월 하순경 바다위에서 발사

입력 2006-02-20 16:48수정 2009-09-30 12: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공위성 해상발사 모습[동아일보 자료사진]

우리나라 네 번째 상업용 위성이자 최초의 군용 위성인 '무궁화 위성 5호'가 7월 하순경에 태평양 바다 위에서 쏘아 올려진다.

인공위성을 바다 위에서 발사하는 것은 국내 최초이며 세계 23번째가 된다.

KT는 20일 위성발사의 안전성과 환경, 국제법, 영토 등의 문제를 고려해 무궁화 5호 발사방법으로 지상발사 대신 해상발사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무궁화 5호는 7월 하와이 남쪽 태평양 공해의 대형 선박 위에서 지구 상공 3만6000㎞ 궤도에 발사된다.

이장세(李長世) KT 홍보부장은 "1994년에 쏘아올린 무궁화 위성 2호가 7월에 수명을 다하기 때문에 3호에 이어 5호를 발사하는 것"이라며 "관례적으로 4호 위성은 쏘지 않아 바로 5호로 이름 지었다"고 밝혔다.

무궁화 5호 발사는 세계에서 유일한 해상 발사능력을 갖고 있는 국제합작회사인 씨 론치(Sea Launch)사가 맡는다.

해상 발사지점은 하와이에서 바지선으로 12시간 걸리는 적도 부근이다.

이처럼 지상발사 대신 해상에서 발사키로 한 것은 적도부근 해상에서 발사하는 경우 지상발사보다 비용이 30% 가량 절감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궁화 5호는 상업용 통신 및 방송 서비스와 함께 군에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군용으로

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무궁화 3호는 1999년 9월에 남아메리카 대륙의 브라질 북부에 위치한 기아나(프랑스령)에서 발사됐다.

최영해기자 yhchoi6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