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재건축 규제에 공동대응” 서울 조합장들 집단 움직임
더보기

“정부 재건축 규제에 공동대응” 서울 조합장들 집단 움직임

입력 2006-02-20 03:03수정 2009-10-08 12: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정부와 서울시가 재건축 규제를 강화하면서 서울 시내 재건축 아파트단지 조합장들이 연합체를 결성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정부 규제에 조직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예상돼 정부와 재건축 조합 간의 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19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대치동, 개포동, 도곡동 일대 주요 아파트 재건축 조합장들은 ‘주택 재건축 연합회(가칭)’를 구성하기 위해 20일 긴급 모임을 갖기로 했다.

이들은 강남 서초 송파 강동 동대문구 일대 재건축 조합 40곳에 모임 개최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모임을 주도하고 있는 한 조합장은 “재건축 대상 중층아파트의 일부는 지금도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 총면적 비율)이 200% 내외여서 서울시가 3종 일반주거지역의 용적률을 210%로 제한한 것은 사실상 재건축을 하지 말라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재건축 조합장들이 모여 재건축 규제가 아파트 공급을 줄이고 기존 아파트의 가격만 올린다는 점을 정부와 서울시에 적극적으로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건설교통부와 서울시는 재건축 규제 강화 방침을 견지하기로 했다.

특히 건교부와 서울시는 일부 서울시의회 의원들이 2종 일반주거지역 내 평균 층수를 12층에서 20층으로 높이는 안을 발의한 데 대해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박중현 기자 sanjuc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