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도권]청계천 주변 재건축땐 최대 20m 뒤로 물려야
더보기

[수도권]청계천 주변 재건축땐 최대 20m 뒤로 물려야

입력 2006-02-20 03:02수정 2009-10-08 13: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계천변 안전통로를 늘리고 도심경관을 개선하기 위해 앞으로 청계천변에서 재건축할 건물은 지금보다 최대 20m까지 뒤로 물러나야 한다.

서울시가 최근 시의회에 보고한 주요 업무계획에 따르면 세운상가 2∼5 도심재개발 구역은 재건축 시 건물이 20m 뒤로 물러난다.

또 서린·무교·다동 도심재개발 구역과 을지로2가·장교 도심재개발 구역은 건축 선이 지금보다 10m, 종로 2가와 3가 지구단위계획 구역은 3∼5m 후퇴한다.

성동기 기자 espri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