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니지 주민번호 도용 中해커 소행인 듯
더보기

리니지 주민번호 도용 中해커 소행인 듯

입력 2006-02-15 03:03수정 2009-09-30 1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기 온라인게임 ‘리니지’와 ‘리니지2’에서 벌어진 주민등록번호 도용 사태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14일 “리니지 게임을 운영하는 엔씨소프트에 수사관을 보내 정확한 신고 및 피해 내용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중국어와 비슷하게 시작하는 ID가 많은 점으로 미뤄 중국에서 온라인 게임 아이템을 판매할 목적으로 한국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수천 개의 리니지 계정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사이버테러대응센터 관계자는 “지난해 9월에도 중국인들이 한국인의 주민등록번호를 도용해 12만여 건의 계정을 만든 뒤 1000억 원대의 게임 아이템을 판매했다가 적발됐다”며 “이번에도 중국 조직이 개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1000여 개 업체, 4만여 명이 한국 게임 아이템을 판매하는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리니지 게임을 이용하는 누리꾼들은 “리니지 이용자 300만 명 가운데 약 100만 명이 외국인일 것”이라며 “인터넷 주소(IP)를 역추적하면 어느 나라에서 접속했는지 쉽게 알 수 있는데도 게임업체가 수익에만 급급해 근본 대책을 마련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엔씨소프트는 14, 15일 약 2000건의 주민등록번호 도용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재명 기자 egija@donga.com

김재영 기자 jaykim@donga.com

▶ 회원님의 주민번호가 도용된 웹사이트와 ID를 지금 바로 확인해보세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