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정위, 인텔 불공정거래 조사
더보기

공정위, 인텔 불공정거래 조사

입력 2006-02-11 03:06수정 2009-09-30 1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정거래위원회가 세계 최대 반도체 제조업체인 미국 인텔의 불공정거래 행위를 조사하기 위해 인텔코리아와 인텔의 칩을 사용하는 한국 거래업체 4곳에 대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인텔 본사 대변인은 9일 “한국 공정거래위원회 조사관들이 이번 주 초 정상 영업시간에 우리의 서울 사무실에 예고 없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인텔의 불공정거래를 조사하기 위해 인텔의 한국 자회사인 인텔코리아와 인텔의 칩을 사용하는 삼성전자 LG전자 주연테크 삼보컴퓨터 등 4개 한국 업체에도 조사관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공정위는 인텔이 시장지배력을 이용해 컴퓨터 제조업체에 어드밴스트 마이크로 디바이스(AMD) 등 경쟁업체의 부품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등 배타적 거래를 강요한 혐의를 잡고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현진 기자 witnes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