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자편지]이영순/학습지 표지에 웬 휴대전화 광고
더보기

[독자편지]이영순/학습지 표지에 웬 휴대전화 광고

입력 2003-07-28 18:05수정 2009-10-10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자녀로 둔 주부다. 얼마 전 여름방학 동안 아이들이 학습할 참고서를 구입했다. 그런데 이번에 구입한 중학교 2학년용 국어 참고서의 표지에 유명 연예인이 등장한 휴대전화 광고가 대문짝만 하게 한쪽 면 전체를 장식하고 있었다. 올 초부터 ‘도서정가제’가 실시됨에 따라 늘어난 도서구입 비용으로 인한 가계부담이 매우 커졌다. 하지만 자녀들을 위해 어쩔 수 없이 고가의 도서를 구입해 교육지침서로 활용하고 있다. 소비자의 한 사람으로서 ‘도서정가제에 광고비마저 부담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또 가뜩이나 요즘 신용불량자가 늘어 사회적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학생들에게 이 같은 사치성 휴대전화 광고가 나쁜 영향을 미치지나 않을지 걱정이 되기도 한다. 휴대전화 광고로 아직 판단력이 부족한 중학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지 않았으면 한다.

이영순 대구 북구 국우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