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구/경북]中企사장집 강도사건 '우왕좌왕 대구경찰'
더보기

[대구/경북]中企사장집 강도사건 '우왕좌왕 대구경찰'

입력 2003-07-24 23:01수정 2009-10-10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심한 대구경찰.’

지난 22일 대구 도심 중소기업 사장 집에서 발생한 권총강도 사건(본보 23일자 A27면)으로 대구 경찰의 고질적인 문제점이 다시 한번 드러났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현장에서 장난감 총알이 발견됐다며 이 사건을 완구용 총기를 이용한 강도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그러나 사건 발생 6시간 만인 이날 오후 4시경 피해자의 집 거실 소파에서 권총에서 발사된 탄두가 발견되자 ‘38구경 권총’또는 사제총(私製銃)에 의한 강도 사건으로 수사방향을 바꾸는 등 갈팡질팡 했다.

‘경찰이 이번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수사 전문가들은 “피해자가 사건 발생 40여분 후 병원 응급실에서 관통상 치료를 받은 점 등을 감안할 때 경찰이 총기에 의한 강도 사건이라는 사실을 이미 파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피해자가 가슴과 어깨 부위에 관통상을 입고 피를 흘린 점으로 미뤄 ‘수사관들이 어린애수준의 판단력을 갖고 있지 않는 한 완구용 총기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는 것이 어렵다’는 게 수사전문가들의 지적.

이와 관련, 중부경찰서 수사과장은 이날 오후 10시 반경 피해자의 상태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피해자가 왼쪽 팔부위에 가벼운 찰과상을 입었다”고 태연하게 거짓말을 했다.

이 때문에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대구유니버시아드 대회를 앞두고 ‘대구의 치안이 불안하다’는 비판 여론이 일 가능성을 의식, 경찰이 이번 사건을 의도적으로 축소하려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대구경찰청은 특히 사건발생 12시간 후인 이날 오후 10시부터 3시간동안 대구시내 전역에 대한 일제 검문검색을 실시, ‘뒷북수사’라는 비판을 받았다 .

경찰은 지난해 대구 달서구 와룡산 성서개구리소년 유골을 발견한 뒤에도 현장을 훼손한데 이어 지난 2월 대구지하철 방화참사의 현장보존에도 실패하는 등 초동수사에 허점을 드러내 곤욕을 치렀다.

경찰은 이밖에 대구 성서 기업은행지점 총기강도 사건, 주택가 어린이 황산피습사건 등 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강력사건도 초동수사를 부실하게 해 아직까지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프로들이 설치는 범죄의 무대에서 큰 사건만 터지면 우왕좌왕, 허둥대는 ‘대구경찰의 수사 방식’에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시민들이 많다.

대구=정용균기자 cavatin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