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제주상인 “쇼핑아웃렛 안된다”
더보기

[제주]제주상인 “쇼핑아웃렛 안된다”

입력 2003-07-24 18:15수정 2009-10-10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국제자유도시 7대 선도프로젝트의 하나로 추진 중인 쇼핑아웃렛 조성에 대해 지역 상인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제주시 중앙지하상가번영회 등 22개 단체로 구성된 제주지역경제살리기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범도민대책위)는 쇼핑아웃렛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탄원서와 1만3000명의 서명인 명부를 청와대 국회 등에 보냈다. 앞서 제주시의회는 16일 쇼핑아웃렛 조성사업을 재검토할 것을 제주도에 건의한 상태다.

범도민대책위는 쇼핑아웃렛이 들어설 경우 지역 상인들의 생존권과 상권에 심각한 타격을 준다고 주장하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주지역 상인들은 지난 5월초 범도민대책위를 구성한 뒤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상가를 일제히 휴업하는 집단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범도민대책위 김태석(金太石·49) 공동대표는 “쇼핑아웃렛을 명품위주가 아니라 중국인 관광객 등이 남대문시장 등에서 물품을 사는 것처럼 중저가 판매점으로 만들 가능성이 높다”며“지역 상권과 판매품목이 겹칠 수밖에 없는 쇼핑아웃렛 조성이 강행될 경우 힘 대 힘 충돌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쇼핑아웃렛 1단계(2003∼2006년) 사업으로 북제주군 지역 10만평의 부지에 명품 및 브랜드 매장 7000평, 특산물판매장 1500평, 내국인면세점 500평, 세계음식코너 1500평 등이 조성된다.

이와 관련 제주도는 최근 지역상권이 이익이 되는 쇼핑아웃렛 개발방안에 대한 용역을 실시해 제주시 재래시장과 지하상가 등을 향토관광 명소로 특화하겠다는 구상을 밝히며 지역상인들을 달래고 있다.

우근민(禹瑾敏) 지사는 “지역상권과 차별되고 도민이익을 최대한 반영하는 방향으로 쇼핑아웃렛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쇼핑아웃렛은 사업설명회와 세부계획 수립을 거쳐 9월중 사업주 공모와 개발대상 사업부지가 확정될 예정이다.

제주=임재영기자 jy78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