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딴지칼럼]자연보다 중요한 골프장(?)
더보기

[딴지칼럼]자연보다 중요한 골프장(?)

입력 2003-07-23 17:15수정 2009-10-10 14: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앞으로 심하게 훼손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 골프장이 쉽게 들어설 전망이다.

지금도 개발제한구역법과 시행규칙에 그린벨트에 골프장을 지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고 입지 기준도 마련돼 있지만 구체적인 운용 방안이 없어 실제로는 한 곳도 건설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

건설교통부는 최근 각 시.도에 통일된 측량 방식을 적용, 골프장 입지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판단하도록 하는 `그린벨트 내 골프장 입지기준 운용방안'을 권고 형식으로 통보했다고 23일 밝혔다.

건교부는 운용방안에서 골프장을 설치하려 할 경우 현황도, 경사분석도 등 측량서류를 작성, 제출하면 대한측량협회에서 이를 검증하고 시.도지사는 검증된 측량서를 토대로 골프장 입지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판단,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을 작성하도록 했다.

또 현황도나 경사분석도, 구적도 등 측량도서는 국립지리원이 발행하는 5천분의 1 지형도에 작성하되 쓰레기 매립지, 토취장, 잡종지, 나대지 등을 표기하도록 구체화했다.

현행 그린벨트내 골프장 입지기준은 골프장 면적 중 경사도 15도 이상 면적이 전체의 50% 이내이고 절토.성토하는 높이가 15m를 초과해서는 안되며 기훼손지나 잡종지 등의 면적이 전체의 60%를 초과해야 한다는 것 등이다.

특히 그린벨트에 골프장을 지을 경우 그린벨트 안과 밖의 땅값 차이의 50%에 달하는, 다시 말해 건설비용의 절반에 달하는 엄청난 액수의 개발훼손부담금을 물어야 한다.

한편 현재 수도권 그린벨트내 6개 골프장은 모두 그린벨트 지정제도가 도입되기 이전에 건설된 것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수도권 그린벨트 중 환경평가 결과, 심각하게 훼손된 4.5등급지의 경우 그대로 방치하는 것보다 대중골프장 등으로 활용하면 차단녹지 역할을 해 시가지 확산방지 기능을 하게 될 것"이라며 "수도권이나 부산권에서 상당수 업체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린벨트내 골프장 건설 등이 본격 추진될 경우 환경단체 등이 산림훼손 등 추가 환경파괴를 우려, 심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공:http://www.entersports.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