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鄭대표 18일 출두” 최후통첩
더보기

검찰 “鄭대표 18일 출두” 최후통첩

입력 2003-07-16 18:33수정 2009-09-28 21: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쇼핑몰 굿모닝시티 분양 비리를 수사 중인 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蔡東旭 부장검사)는 16일 민주당 정대철(鄭大哲) 대표가 또다시 소환에 불응하자 18일 오전 10시 출두하도록 3차 소환통보를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소환통보가 마지막으로, 만약 정 대표가 18일에도 소환에 응하지 않을 경우 더 이상 소환을 시도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정 대표가 18일 소환에 불응할 경우 19일 체포영장이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 관계자는 “17일 각당 대표가 제헌절 행사에 참여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 18일로 소환 날짜를 잡았다”며 “일반적인 형사사건 처리 절차에 따라 사건 처리를 하기 전에 마지막 해명의 기회를 주기 위해 3차 소환통보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정 대표에게 전달한 출석 요구서에 ‘마지막 소환통보’라는 내용을 명시했다고 밝혔다.

이명건기자 gun43@donga.com

황진영기자 budd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