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원]강원도 '특구사업' 유치전 불꽃
더보기

[강원]강원도 '특구사업' 유치전 불꽃

입력 2003-07-13 18:26수정 2009-10-10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 중인 ‘지역특화 발전특구’ 지정 사업에 도내 18개시 군에서 모두 45개 특구가 제안될 것으로 집계돼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13일 강원도에 따르면 홍천군이 7개의 특구를 제안하는 등 도내 18개 시군이 평균 2.5개씩의 특구안을 내놓았다.

홍천군의 경우 애완동물 산업특구(군 일원), 고원 레저특구, 체험농업 관광특구, 홍천강 수변관광특구, 승마특구, 주말농장 특구 등 도내에서 가장 많은 7개의 지역특화 발전특구를 제안했다.

또 속초시가 통일지원특구 설악동 휴양관광특구 해상여객특구 해양관광특구, 양구군이 국토정중앙 특구 파로호 수상레저특구 문화예술특구 체육특구, 고성군이 간성읍 마산봉 지구 스키특구 화진포관광특구 송지호관광특구 원암온천 특구 등 각각 4개씩의 발전특구 지정을 요청했다.

이밖에 양양군이 양양 신 항만 경제특구 현남면 월천 스키특구 상왕도 골프특구 등 3개, 춘천시가 의암호 레저산업특구와 하이테크 산업특구, 원주시가 첨단의료 기기산업특구 전통문화 관광산업특구, 삼척시가 신기면 일대 동굴특구와 도계읍 일원의 교육특구 등 각각 2개를 요청하고 있다.

제안된 발전특구 안 중에는 비무장지대 인근에 자연생태공원 전망대 전쟁박물관을 설치하는 화천의 ‘백암산 평화생태 공원특구’, 남북간 해빙무드 조성에 대비한 철원군의 ‘평화물류특구’, 속초의 통일지원 특구 등 참신한 제안도 상당수 있으나 대부분 기존 관광 및 휴양지를 그대로 특구로 지정을 해 줄 것을 제안했다.

정부는 늦어도 내년 상반기까지 시 군별로 1∼2개 사업을 선정해 시범 육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춘천=최창순기자 cscho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