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충남교육감 사퇴촉구 잇따라
더보기

충남교육감 사퇴촉구 잇따라

입력 2003-07-11 18:37수정 2009-09-28 21: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밀약’ 각서 파문의 당사자인 강복환(姜福煥) 충남도교육감에 대한 사퇴 여론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한국교총은 11일 성명을 통해 “(교육감 선거과정에서) 인사권과 예산편성권 등을 넘겨주겠다고 각서를 쓴 것은 개인 입신을 위해 국민한테 위임받은 신성한 권한을 사고파는 비도덕적 행위”라며 “강 교육감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교조도 “이번 사건은 당선을 위해 추악한 뒷거래도 마다하지 않는 교육계의 도덕불감증이 빚어낸 것”이라며 강 교육감의 사퇴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전교조 충남지부는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강 교육감 퇴진을 위한 공동 대책위원회’(가칭)를 구성해 퇴진운동을 벌이기로 하는 한편 15일 충남교육청에서 퇴진 촉구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충남도 교육위원회도 “각서 파문으로 충남 교육계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강 교육감이 빠른 시일 안에 각서 문제와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강 교육감은 한 지방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선거 당시 경황이 없어 각서를 써줬는지 기억이 나지 않아 당시 선거를 도와줬던 분들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지검 특수부는 강 교육감이 직원 인사와 관련해 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진실을 규명하는 차원에서 수사력을 집중해 조속한 시일 내에 결론을 짓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특히 2000년 9월 이후 사무관 승진자 28명을 대상으로 중점 수사를 펼 계획이다.

대전=지명훈기자 mhj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