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세청 골프‘解禁’…李청장 간부들에 허용
더보기

국세청 골프‘解禁’…李청장 간부들에 허용

입력 2003-07-06 18:32수정 2009-10-08 2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용섭(李庸燮) 국세청장은 최근 국세청 간부들에게 기관 운영의 효율성을 위해 필요한 경우 골프를 해도 좋다고 밝혔다.

6일 국세청에 따르면 이 청장은 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많은 국민이 골프를 하는 상황에서 모든 국세청 간부가 골프를 하지 않으면 기관의 경쟁력이나 유관 기관과의 협조 관계가 떨어질 수 있다”면서 “지방청장이나 간부들은 조직 활성화와 기관 운영의 효율성을 위해 필요한 경우 골프를 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다만 어떤 경우에도 올 5월 만들어져 시행중인 ‘국세청 공무원 행동강령’에서 규정된 것처럼 직무 관련자 및 직무 관련 공무원에게서 골프 접대를 받아서는 안 되며 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나는 취임 때 약속한 대로 재임 기간에는 골프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청장이 4월 10일 “나는 재임 중 골프를 하지 않을 것이며 직원들도 내 뜻을 알 것”이라고 밝힌 뒤 국세청 간부들도 골프를 자제해 왔다.

이헌진기자 mungchi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