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천/경기]"인천을 나무울타리 도시로"
더보기

[인천/경기]"인천을 나무울타리 도시로"

입력 2003-07-06 17:59수정 2009-10-10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월 1일부터 인천시에서 신축되는 고층 건물이나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는 지역에서는 콘크리트나 벽돌 담장 대신 나무 울타리를 조성해야 한다.

인천시는 6일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되는 지역과 16층 이상의 고층 건물, 바닥 면적이 5000m² 이상인 건물을 신축할 때 나무 울타리를 설치하도록 권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할 때 벽돌담 설치 대신 나무 울타리 조경사업을 하게 하는 내용의 ‘건축물에 관한 지침’을 명문화하기로 했다.

시는 특별한 보안시설이 아닌 모든 공공건물에 대해서도 벽돌 담장을 설치할 수 없도록 할 방침이다.

시는 공공장소를 정해 나무 울타리를 시범적으로 설치하는 한편 주택가에 울타리용 판자와 수목을 지원하는 방안을 7월 말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쾌적한 도시경관 조성을 위해 우선 대형 건물과 그 주변에 콘크리트 담장 대신 나무 울타리를 만들도록 한 뒤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에도 이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인천의제21실천협의회, 가톨릭환경연대, 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녹색연합, 인천경실련 등 10여개 시민단체와 함께 ‘담장 없애기 인천운동본부’를 구성해 벽돌 담장을 없애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운동본부(www.iagenda21.or.kr)는 단독주택 30∼40곳과 아파트 2개 단지, 공공기관 10곳, 학교 2곳 등을 정해 기존 담장을 허물고 올해 말까지 나무와 꽃 울타리를 조성할 예정이다.

운동본부는 인터넷을 통해 담장 허물기 1차 대상자를 모집하고 있다. 시는 참가자에게 담장 철거 설계비와 조경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박희제기자 min0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