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터뷰]박정수 외교통상부장관
더보기

[인터뷰]박정수 외교통상부장관

입력 1998-04-28 20:15수정 2009-09-25 1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정수(朴定洙)외교통상부장관은 28일 방한중인 후진타오(胡錦濤)중국국가부주석에게 “한국정부는 대만(臺灣)문제에 관한 한 정경분리 원칙을 철저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장관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후부주석과 면담을 가진 뒤 동아일보와 단독인터뷰를 갖고 한국―대만의 단교에도 불구하고 경제협력관계마저 단절할 생각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했다.

박장관은 또 회견에서 최근 한국을 방문한 미국대외관계협회(CFR)공동의장인 제임스 레이니 전 주한(駐韓)미대사 등 CFR관계자들에게 미국이 한국에 대북(對北)경수로지원 분담금 외에 중유비용까지 부담토록 요구해서는 안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은 북한에 지원할 중유비용(5천만달러 상당) 중 일부(1천4백만달러 가량)를 한국이 부담해 주도록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창혁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