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朱장관 사퇴/野입장]『다른 3명도 의혹』잇단 성명공세
더보기

[朱장관 사퇴/野입장]『다른 3명도 의혹』잇단 성명공세

입력 1998-04-28 19:57수정 2009-09-25 15: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야당 ▼

한나라당은 주장관의 사퇴를 현정권 전체의 도덕성문제로 비화시키는 동시에 대여(對與)공세의 호기라고 판단, 28일 세건의 성명서를 내는 등 집중포화를 날렸다.

한나라당은 특히 주장관의 후임장관 임명과정에서 김총리서리가 장관 제청권을 행사할 경우 이에 따른 위헌문제를 집중적으로 부각, 총리임명동의안 투표함의 개함(開函)문제로까지 전선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나라당은 또 주장관 외에 재산축적과정에 의혹이 있는 다른 고위공직자들도 전원 해임해야 한다고 공격하면서 의혹 추궁을 위한 임시국회 소집을 거듭 주장했다.

조항복(趙恒福)부대변인은 성명에서 경기와 전남 여천 고흥 등지에 23건의 부동산을 갖고 있는 신낙균(申樂均)문화관광부장관을 다시 거론하면서 “70년대 후반 현대아파트 특혜분양사건으로 징계를 받았던 강인덕(康仁德)통일부장관과 김선길(金善吉)해양수산부장관도 즉각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신당도 “김총리서리가 제한적이나마 총리권한을 행사하고 직무를 집행해온 것도 위헌인데 장관 제청까지 하는 것은 위헌적 상황을 더욱 심각하게 할 것”이라며 “합헌적 총리가 등장할 때까지 차관의 직무대행체제가 바람직하다”고 지적, 한나라당과 보조를 같이 했다.

〈김정훈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