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제失政 수사]김영삼前대통령 곧 서면조사
더보기

[경제失政 수사]김영삼前대통령 곧 서면조사

입력 1998-04-23 19:43수정 2009-09-25 15: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삼(金泳三)정부의 경제실정을 수사중인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부장 이명재·李明載검사장)는 23일 외환위기와 관련, 곧 김전대통령을 조사키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임창열(林昌烈)전부총리가 지난해 11월19일 임명장을 받으면서 김전대통령에게서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라는 지시를 받았는지에 대해 관련자들의 진술이 엇갈려 김전대통령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하다”며 “서면질의서를 보내는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검찰은 “한솔PCS가 24일 캐나다의 벨캐나다사와 투자협의를 할 계획임을 감안, 한솔PCS의 조동만(趙東晩)부회장 등 관계자들은 주말을 전후해 소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 외환위기 ▼

임전부총리는 22일 검찰에서 “임명장을 받던 자리에서 김전대통령이 IMF와 관련해 어떠한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진술한 반면 김영섭(金永燮)전청와대경제수석비서관은 “김전대통령이 추상적으로 IMF에 대해 언급하면서 업무 인수인계를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김광일(金光一)전청와대정치특보는 “김전대통령이 임전부총리에게 IMF에 지원을 요청할 방침을 알리고 이를 발표문에 포함시키도록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 기아사태 ▼

검찰은 기아그룹 김선홍(金善弘)전회장이 계열사를 통해 60여억원 이상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이 돈이 대부분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사용된 것을 확인, 김전회장이 기아그룹의 제삼자 인수를 막기 위해 정치권에 제공했는지를 수사중이다.

검찰은 김전회장 가족 전원과 이기호(李起鎬)전종합조정실장 등 기아그룹 관계자와 계열사 사장 등 10명의 출국을 금지하고 예금계좌를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김전회장과 박제혁(朴齊赫)전사장 이실장 등 10명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했다.

검찰은 기아자동차의 협력사 서울 차체에 대해서는 압수수색을 하지 않았다.▼ 종금사인허가 ▼

검찰은 종금사들이 94년과 96년 무더기로 인허가를 받으면서 옛 재정경제원 고위 관리들에게 거액을 건네준 혐의를 포착, 이들의 재산내용을 실사하고 있다.

검찰은 옛 재경원 금융정책실의 과장급 이상 전현직 공무원 17명의 재산변동사항과 관련자료를 입수해 검토하고 있다.

〈하준우·조원표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