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현철씨 국정개입」쟁점화…野, 증인참석 거듭촉구
더보기

「김현철씨 국정개입」쟁점화…野, 증인참석 거듭촉구

입력 1997-03-11 19:45수정 2009-09-27 02: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金泳三(김영삼)대통령의 차남 賢哲(현철)씨의 공직인사간여 등 국정개입의혹이 증폭되면서 야권이 현철씨 문제를 다시 정치쟁점으로 본격화하고 여권 내에서도 현철씨의 한보 국정조사특위 청문회 증인출석과 정부의 엄정한 한보사건 조사를 주장하는 견해가 더욱 강하게 대두되는 등 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신한국당의 李會昌(이회창)상임고문은 11일 한양대에서 열린 「21세기 한국」 교양강좌 특강을 통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정부의 한보사태 조사도 엄정하게 이루어져야 하며 한보사태 국정조사에서도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신한국당의 한 당직자는 『금주중 새 지도부가 구성되면 곧바로 야당과 현철씨 문제의 막후절충에 착수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은 이날 현철씨가 정부인사 등 국정에 개입했다는 증거가 밝혀짐에 따라 현철씨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와 국회국정조사특위 증인출석 등을 거듭 촉구했다. 국민회의의 鄭東泳(정동영)대변인은 성명에서 『현철씨가 청와대와 정부 안기부 언론 군 검찰 신한국당의 인사 등에 개입한 「7대 비리」를 저질렀다』며 검찰의 즉각수사와 국정 전분야의 현철씨 인맥정리,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출석 등을 요구했다. 〈임채청·최영묵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